Go to content; Go to main menu; Go to languages.
 Menu

개빈

 

1999년 7월 31일

1999년 7월 31일 개빈이 태어났다. 개빈은 몸무게 2640g 에, 이미 뱃속에서부터 에너지가 넘치는 아기였다. 개빈은 특히 그의 아빠를 좋아했다. 우리는 그를 ‘하늘나라 천사’라고 불렀다. 그는 영원토록 그렇게 될 것이다.

개빈이 생긴 후 일어난 모든 일들을 돌이켜보면, 우리는 하나님께 감사하다. 하나님은 우리를 준비시키셨고, 우리가 올바른 결정을 내리도록 해주셨다. 무뇌증후원재단(Anencephaly Support Foundation) 은 우리에게 무뇌증에 대한 많은 정보를 주었고 적절한 시기에 큰 도움이 되었다.

나와 존은 둘 다 30대 후반이다. 우리에게는 딸이 한 명 있다. 우리 공주 줄리아는 1999년 12월 세 살이 되었다. 1998년 10월 개빈이 예상치도 않게 들어섰다. 그것은 기분 좋은 소식이었다. 나는 개빈을 가진 것을 계기로, 줄리아 때보다 더 나은 임신기와 양육기를 보내겠다고 굳게 다짐했다. 하지만 임신 12주 초음파 검진 때 개빈은 무뇌증 진단을 받았다. '무뇌증'이란 표현은 우리에게 너무 생소했다. 의사는 무뇌증이 무엇인지 설명해주었고, 엽산결핍이 원인 중 하나일 수 있다고 했다. 또 의사는 이 증상으로 인한 앞으로의 결과들을 나열했고,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할 수 있을지도 알려주었다.

우리는 크리스찬으로서, 낙태는 우리의 선택이 아니라는 점이 언제나 분명했다. 하지만 당신이 실제로 이 문제에 당면하면, 낙태는 완전 다른 의미를 갖게 된다. 오로지 예수 그리스도의 영혼만이 당신을 인도할 수 있고, 뱃 속의 보물을 볼 수 있는 눈을 뜨게 할 것이다. 나는 크리스찬인 남편을 통해 축복을 받았다. 우리에게 닥친 모든 불안에도 불구하고 그는 뚜렷한 정신을 갖고 있었던 것이다. 우리는 다른 의사들도 찾아가 그들의 견해를 들었다. 그리고는 앞으로 나타날 문제점들과 위험요소들을 적고 평가해보았다. 이로써 우리는 상황을 좀 더 분명하게 바라볼 수 있었다.

예상처럼 일이 진행되지 않을 위험성이 있다하더라도, 우리는 분만일까지 임신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믿음 속에서 우리는 하루하루를 보냈다. 부모님과 친구들, 교회는 우리를 적극 후원했다. 몇 주가 지나갔다. 우리는 기도하며 하나님께 의지했다. 어느덧 우리의 두려움은 감사함으로, 고통은 찬양으로 변화했다. 개빈의 태동을 느끼기 시작했을 때, 매 순간 그에게 인사하고 말하고 그와 정을 쌓았다. 개빈은 이 순간을 좋아했다. 혹시 당신은 하나님의 존재를 쉽게 믿을 수 없는가? 그럼 한번 생각해보라. 태아가 형성되고 자라날 수 있도록 무엇이 필요한지를, 무엇이 당신의 육체와 지능을 연결하는지를. 하나님은 모든 것을 조화롭게 만드신다.

분만일이 다가왔을 때 개빈은 아직 준비가 안된 상태였다. 그래서 분만유도를 몇 주 미루었다. 그런데 불과 일주일 후 진통이 시작되었다. 병원에 가니 자궁구가 거의 다 열려 있었다. 약 8시간이 걸린 끝에 마침내 개빈이 태어났다. 그 와중에 나는 진통제가 필요없었다. 3시간 내내 우리는 개빈을 쓰다듬고, 함께 싱글벙글 웃고, 사진 찍고, 그를 보살필 수 있었다. 그리고 나서 개빈은 영영 잠이 들었다.

지금까지도 우리는 설명할 수 없다. 하나님은 왜 개빈을 보내시고 그렇게 빨리 다시 하나님 품으로 데리고 가셨을까. 하지만 우리는 알고 있다. 개빈이 천국에서 하나님과 함께 있다는 것을, 그리고 언젠가 우리가 개빈을 다시 보게 될 것임을.

존과 미리암

 

마지막 업데이트: 2014.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