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 Go to main menu; Go to languages.
 Menu

케이트

 

2000년 10월 23일 ~ 2000년 10월 24일

2000년 5월 내 남자친구 알렉스와 나는, 내가 우리 둘째를 배고 임신 5주에 있다는 것을 알았다. 우리 딸 페이스는 이제 10개월이었다. 나는 겨우 15살이었고 (이 소식에) 기겁했다. 이 성관계를 시작한 걸 바로 후회했으며 새로운 임신소식에 전혀 기쁘지 않았다. 알렉스는 나보다 좋아했지만 그는 18살이었고 일을 하고 있었다. 나는 무직이었고 15살 밖에 안되었다. 서서히 우울해졌고 자살충동에 휩싸였다. 부모님이 내게 무척 화를 내실거란 걸 알았지만, 그들이 과연 어떻게 반응하실지 확신할 수 없었다.

임신 8주 처음으로 산부인과를 찾았을 때, 미세한 심장박동을 들을 수 있었다. 그러나 심장박동이 강하지 않았기에 초음파검진이 실시되었다. 의사가 태아를 관찰하더니 몇 가지 다른 검사들을 하겠다고 말했다. 나는 아기에게 무슨 일이 있는지 몰랐지만 사실 아무래도 상관 없었다. 이때 나는 아기의 상태를 신경쓰지 않고 있었다.

임신 10주 AFP 테스트가 이루어졌다. 검사결과는 임신 12주경에 나온다고 했다.

마침내 용기를 갖고 엄마께 모든 것을 말씀드렸을 때, 엄마는 무척 화를 내셨다. 그녀는 내게 소리를 지르고 욕을 하며 내가 너무도 어리석다고 말했다. 그렇게 나는 페이스를 데리고 알렉스 집으로 이사했다.

테스트 결과를 기다리던 2주동안 서서히 깨달았다. 비록 이 아기는 계획하진 않았지만 그래도 내 아기라는 것을, 그리고 이 아기를 사랑한다는 것을 말이다. 점차 아기의 건강을 염려하기 시작했다. 알렉스와 나는 우리 둘째 역시 기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마음을 모았다. 비록 아주 힘이 들고 재정적으로는 빠듯하겠지만 우리는 이뤄내고자 했다. 그 어느 아기도, 부모가 어려움을 갖고 있다는 이유로 죽어 마땅하지 않다.

여전히 엄마는 나와 말하지 않았다. 그래서 나는 알렉스 어머니 애니에게 혹시 검사결과를 받으러 함께 가줄 수 있는지 여쭤보았다. 애니는 우리가 둘째까지 가졌다는 소식에 실망했지만, 본인 역시 십대에 몇명의 아기를 나은 적이 있기 때문에, 우리에게 쉽게 화를 낼 수 없으셨다. 그녀는 그저 우리를 응원했고, 도와주기로 약속했다.

의사는 첫 번째 검진 때의 의혹을 체크하기 위해 한번 더 초음파 검진을 실시했다. 나는 알렉스와 애니의 손을 붙잡고서 거기에 앉아있었다. 의사가 말했다. "유감스럽지만, 좋지 못한 소식이에요." 등꼴이 오싹해졌다. "아기가 신경관결함을 갖고 있어요. 무뇌증이라고 하지요." 이 표현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몰랐다. 하지만 이 말을 하는 그녀의 말투가 나를 거의 미치게 했다. 무뇌증이 무엇인지 애니가 묻자 그녀가 대답했다. "척추분열증과 비슷해요. 척추가 아닌 뇌가 영향을 받는 점만 제외하면요. 두개골이 정상적으로 닫히지 않고 뇌가 노출되지요." 나는 거기에 앉아 의사가 말하는 것을 모두 듣고 있었다. 혹시 아기가 죽게 되는 것인지 알렉스가 묻자 그녀는 “네”라는 대답과 함께 방을 떠났다.

마치 마비된 것처럼 나는 거기 앉아있었다. 애니가 울었다...알렉스는 나를 껴안았다. 의사가 다시 돌아와 아기의 성별을 알고 싶는지 물었을 때, 나는 그때야 비로소 이 모든 상황을 알아채기 시작했던 것 같다. 내가 아기 성별을 알고 싶다고 말하자 그녀가 대답했다. "따님을 가지셨어요."

의사는 내 병력을 훑어본 후 말했다. "앞으로의 가능성을 한번 보자면...임신중절이 가장 나은 대안일거예요. 분만을 언제든지 유도할 수도 있어요, 가령 한 달 이나 두 달 후에. 또는 임신을 출산 때까지 유지할 수도 있어요. 만약 임신을 유지하시면 아기와 정이 너무 많이 들 수 있어요. 그래서 저는 임신중절을 권장해요. 언제 수술날짜를 잡고 싶으신지 제게 말씀만 해주세요."

이 의사는 내가 여태껏 만난 사람 중에 가장 감정이 메마른 사람이었다. 단지 내가 어리다는 이유로 나를 그렇게 단순하게 취급할 자격이 없었다.

집으로 가서 다시 한번 고민해보았다. 며칠간 고심하고 알렉스와 많은 대화를 나누고 무뇌증에 대해 알아본 후, 나는 임신을 유지하기로 결심했다. 그리고는 아기 이름을 짓기로 했다. 아기가 우리 곁을 영영 떠나기 전에 우리 사이에 연결고리가 생기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우리는 딸의 이름을 '케이트 마들렌(Kate Madelein)'이라고 지었다. 나의 절친한 친구인 '케이티(Katie)' 이름을 따서 '케이트'로, 그리고 '마들렌'이란 이름은 우리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다.

무뇌증이 정확히 어떤 병인지 알고나니 나는 점점 우울해지기 시작했다. 나는 오로지 내 아기만을 바랬다. 이미 알렉스와 나는 두 아이를 데리고 앞으로 어떻게 살지 계획도 세웠었다. 아마도 알렉스는 대학을 포기하고 직장 두 곳을 구했을 것이다. 그리고 나는 부업을 했을 것이다. 알렉스는 이미 일을 두 개나 하고 있는 상황이었고 이때문에 스트레스가 많이 생겼다. 일 때문에 그는 거의 집에 없었고 나는 아기와 집에 혼자 있는 것이 두려웠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다시 각자의 부모님 댁으로 돌아갔다. 엄마는 여전히 나와 말을 안 했지만, 그래도 집으로 돌아오는 것을 허락했다. 그건 정말 다행이었다.

내가 무뇌증 아기를 갖지 않았더라면, 자궁구가 일찍 열려 조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자궁경부봉합술을 받아야 했을 것이다. 그러나 병원측에서는 케이트가 어차피 살지 못할 것이기 때문이 이 시술이 불필요하다고 밝혔다. 이것은 내 마음을 정말 아프게 했다.

우울증은 갈수록 심해졌다. 인생이 너무 괴로웠고, 딸 페이스는 손에 잡히는 거라곤 모두 집어 던지는 연령에 다달았다. 나는 그저 모든 게 버거웠다! 의사들은 내 분만일을 한달 더 앞당겨 12월 11일로 정했다. 마음이 아팠다. 내 딸을 더 오래 배고 싶었지만 이것은 불가능했다. 그래서 나는 앞으로 남아있는 시간을 딸과 함께 하는 미련없이 만끽하기로 했다. 그녀와 함께 하는 시간이 불과 몇 달 밖에 남지 않았다는 사실에 너무 힘들었다. 내 병력 때문에 유산의 위험성 또한 컸다.

알렉스는 점점 더 내 마음을 잘 헤아려주고 섬세하게 챙겨주었다. 예전에는 아기의 병에 대해 말 조차 하지 않으려 했고 계속해서 대화 주제를 바꿨었다. 그가 내 곁에 있어줘서 진심으로 감사했다. 나는 몹시 고통스런 시기를 헤쳐나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모든 걸 견뎌낼 수 있길 희망했다. 가끔씩은, 또 새로운 하루를 맞이해야 한다는 생각에 아침마다 눈을 뜨고 싶지 않았다. 그렇게 하루하루를 살아갔다. 딸 페이스를 그냥 내 버려둘 수 없었다. 그녀는 내가 필요했다. 나에게 왜 이런 일이 일어나야 하는지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았다. 이미 페이스의 쌍둥이 동생 홉을 잃지 않았는가. 정말 불평등했다!

케이스는 예정일보다 6주 빠른, 2000년 10월 23일 새벽 2시 43분에 태어났다. 몸무게는 1,470 kg, 키가 43 cm 였다. 무뇌증의 증상은 약했다. 경천문(fontanelle)으로 발전했어야 할 동전 크기만한 구멍을 제외하곤, 케이스의 두개골은 정상으로 형성되어 있었다. 케이스는 23시간을 살았고, 2000년 10월 24일 오후 12시 21분 우리 곁을 영영 떠났다.

우리는 그녀를 너무 사랑한다.

케이시

 

마지막 업데이트: 2014.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