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 Go to main menu; Go to languages.
 Menu

마르셀 & 막시밀리안

Marcel und Maximilian, Baby in Anenzephalie

안녕하세요? 우리도 사연을 소개하겠습니다.

이 모든 것의 발단은 2009년 5월, 나의 임신 사실을 알았을 때이다. 임신한 사실 자체만으로도 날아갈 것 같이 기뻤는데, 게다가 쌍둥이라니! 6년만에 임신에 성공한 우리는 너무나 기뻤다. 나 스스로도 이 사실을 믿을 수 없을 정도였으니 말이다.

임신 10주까지는 모든 게 정상이었다. 그런데 임신 14주에 실시된 병원검진 때 의사는 아기 한 명에게 무슨 이상이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충격을 받았다. 의사는 우리에게 우선 정밀초음파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틀 후, 우리는 스튜트가르트에 있는 테케신 박사에게 진료를 받았다. 한 시간 가량 검사를 받은 후 우리는 대기실에서 잠시 기다렸다. 테케신 박사가 초음파 사진을 더 정확히 관찰하고 측정해야 했기 때문이다. 15분 후, 의사는 한 아기에게 이상이 있다며, 이 병은 무뇌증이라고 했다. 의사는 무뇌증에 관하여 간단하게 설명했지만 우리 귀에는 더 이상 아무 말도 들어오지 않았고 우리는 그저 충격에 휩싸였다..

의사는 병든 아기를 사산시키는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건강해 보이는 다른 아기를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서 말이다. 이윽고 나는 유전적 질환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태반 검사를 받아야 했다. 물론 태반 검사는 조산의 위험성이 있긴 했지만 우리는 의사의 제안에 동의했다.

테케신 박사는 만약 우리가 기형을 가진 아기를 사산시킬 경우 이를 되도록이면 빠른 시일 내에 진행해야 한다고 했다. 그리고 그는 이미 휴가 중이므로 우리는 튀빙엔에 있는 대학병원에서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집에 돌아온 우리는 인터넷에서 무뇌증을 검색했고 이 병과 관련해 더 많은 정보를 알게 되었다. 하지만 여전히 충격에 휩싸인 우리는 그저 계속해서 흐느껴 울 뿐이었다. 쌍둥이를 임신한 사실에 그토록 기뻤었는데, 지금 이런 일이 있을 줄이야 누가 알았던가.

이틀 후, 튀빙엔으로 향한 우리는 그 곳에서도 역시 똑같은 검사를 받았다. 다른 검사결과가 나오기만을 간절히 기대했지만 의사는 테케신 박사가 설명했던 모든 내용들을 재차 증명할 뿐이었다. 의사는 이제 우리가 마르셀을 사산시키는 방법을 고려해야 한다고, 수술 후 두 아이 모두 사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마르셀을 낙태시키는 것을 상상조차 할 수 없었고, 그 수술이 막시밀리안에게도 무척 위험할 것만 같았다. 의사는 우리가 다시 한번 심사숙고 해 봐라고 했지만, 수술이 늦어지면 질수록 건강한 아기에게 더 위험해진다고 했다.

남편과 나는 30분 가량 모든 가능성들을 숙고해보았다. 그 후 아벨레 박사와 대화를 나누기까지는. 그리고 우리는 박사에게 두 아이 모두 끝까지 잉태하겠다고 말했다. 박사는 그것이 현명한 선택이라고 했다. 그리고 박사는 앞으로 우리가 겪게 될 모든 것을 다시 한번 차근차근 설명해주었다. 혹시 도움이 필요하면 자신에게 찾아오라고도 했다. 튀빙엔으로 오는 길이 너무 멀다면, 계속해서 테케신 박사로부터 진료를 받으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그 후 우리는 정규적으로 테케신 박사에게 검진을 받았다. 임신 29주, 마르셀 양수주머니의 양수 과다증으로 인해 나는 양수제거술을 받아야만 했다. 이 수술 중에도 진통이 시작될 가능성이 높아 나는 스튜트가르트에 있는 산부인과에서 수술을 받았다. 나는 두려움에 떨었지만 남편의 도움으로 수술은 잘 진행될 수 있었다. 수술을 받고 이틀 후 나는 퇴원했다.

3주 후, 또 그로부터 10일 후 나는 다시 양수제거술을 받았다. 그리고 2010년 1월 12일에 제왕절개술 날짜가 잡혔다.

이틀 후 (2010년 1월 7일), 양수가 다시 많이 차는 바람에 병원을 찾았다. 그런데 병원 측에서는 양수제거술 대신 내 몸 상태를 계속해서 지켜보자고 할 뿐이었다. 그러고 난 후 진통이 시작되었고, 응급 제왕절개 수술을 위한 모든 준비가 이루어졌다.

그리고 마침내 다음 날이 분만일이었다. 과다한 양수 때문에 나는 더 이상 오래 견딜 수 없었다.

분만하는 게 정말 두렵고 무서웠다. 하지만 모든 게 신속하고 순조롭게 진행되었다. 첫 번째로 막시밀리안이 제왕절개로 세상에 나왔다. 아이의 첫 울음소리가 들렸다.

그 다음 마르셀이 태어났다. 이 때 나는 마르셀의 울음소리를 들을 수 없었다.

긴장감이 고조되었다. 두 아기의 상태가 어떨까? 남편은 먼저 막시밀리안을 안고서 내게로 왔다. 나는 너무나도 행복했다. 이제 마르셀 차례였다. 나는 흘러내리는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다. 마르셀은 여전히 살아있었지만 너무나도 허약했다. 그리고 한 시간 가량 지나 영원히 잠들었다.

병원의 산파들은 마르셀에게 예쁜 옷을 입혀주었다. 그리고 모든 의사들과 산파들이 적은 편지 한 장을 선사했다. 그 날 저녁 그렇게 우리는 마르셀에게 작별인사를 했다.

마르셀의 키는 33센치미터, 몸무게는 850 그램이었다. 마르셀, 우리는 너를 잊지 못할 거야. 너는 우리의 아기 천사이고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남아있을 거야. 너는 언제나 우리 가슴 속에 살아있을 거야. 귀여운 아가, 너를 너무나도 사랑하고 보고 싶구나.

막시밀리안의 키는 46센치미터, 몸무게는 2160그램이었다.

그로부터 5일 후, 나는 퇴원할 수 있었지만, 막시밀리안은 3주 더 신생아병동에 머물렀다. 우리는 매일 아들을 방문해서 간호했다.

출산의 기쁨이 크긴 했으나 마르셀을 잃은 상실감은 여전히 남아있었기에 우리는 진정한 기쁨이라곤 느낄 수 없는 노릇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의 지인들과 친구들 역시 우리와 거리감을 두고 있었다.

막시밀리안은 곧 태어난 지 3개월이 된다. 건강하게 커가는 막시밀리안은 우리를 너무나도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존재이다.

나는 하나님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하나님이 안 계셨더라면 모든 일이 이렇게 진행되지 않았을 테니까 말이다.

우리의 가슴을 한번 더 찢어지게 만든 일은 마르셀의 장례식이었다. 정말이지 고통스러웠다.

한 아이의 출생일이 동시에 사망일 이라는 사실은 누구에게나 받아들이기 힘든 일인 법이다. 매년 다가오는 이 출생일이자 추모일은 마르셀을 간절하게 생각하게 만든다.

나는 이 홈페이지가 있어서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 이 곳에 실린 다양한 경험담들은 우리가 결정을 내리고 정보를 수집하는 데에 있어 커다란 도움이 되었다.

캐롤 & 마티아스

 

마지막 업데이트: 2014.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