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 Go to main menu; Go to languages.
 Menu

마이클과 체리스

 

저와 르네는, 자식을 잃는 고통스런 시험을 치뤄야만 하는 부모들에게 새로운 용기를 주고 싶어요. 우리에게 세 명의 자식이 있어요. 17살 맨, 14살 제스, 8살 데비드. 1995년 7월에는 여섯 번째 아기가 태어날 예정이에요.

1984년 우리 아들 마이클 앤디류가 있었어요. 그는 제왕절개로 출생했지요. 마이클은 무뇌증을 갖고 태어났는데, 그의 두개골과 뇌가 정상적으로 발육하지 않았어요. 간병인은 그가 첫번째 밤을 생존하지 못할 거라 말했어요. 다음날 아침, 간호사가 인큐베이터를 끌고 복도를 지나가는 소리를 듣고서는 가슴이 덜컹했어요.

우리는 마이클을 18일간 곁에 둘 수 있었고, 그 중 10일은 집에서 함께 보냈어요. 그의 머리붕대를 교체하는 것을 배웠는데, 그건 정말 까다로운 절차였어요. 그가 잘 지낼 수 있도록, 우리의 사랑을 그가 느낄 수 있도록, 우리는 전력을 다해 지극히 보살폈어요. 마이클은 그의 아빠 품에서 영영 잠이 들었고, 이것은 르네에게 아주 소중한 기억으로 남아있어요. 그 당시 각각 6살, 4살이었던 맨과 제스는 여전히 마이클에 대해 이야기하고, 그와 함께 한 시간들에 대한 많은 아름다운 추억들을 갖고 있어요.

작년 4월 16일 우리 딸 체리스 역시 제왕절개로 탄생했어요. 마이클 이후 또 다시 무뇌증 아기를 갖을 것이라곤 전혀 상상도 못했지요. 그랬기 때문에, 체이스 역시 무뇌증을 갖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큰 충격에 휩싸였어요. 그녀는 너무나 허약해 보여서, 오직 몇 분만 살 수 있을 것만 같았어요. 하지만 정말 놀랍게도 그녀는 28일을 살았어요! 다음날 그녀를 집으로 데리고 갔어요. 그녀를 우리 가족의 품에 둘 수 있어서 얼마나 감사하던지!

다음의 크리스마스 편지를 마지막으로 이 글을 마치려고 해요. 우리가 아들과 딸에게 가슴으로 느끼는 점을 적은 편지예요.

“여러분 대다수가 아시다시피, 저와 르네는 4월 우리 딸 체리스 제닌을 품에 안았어요. 그녀와 함께 한 시간이 짧긴 했지만, 그것은 풍요로운 시간이기도 했답니다. 소중한 추억과 경험들을 가득 남기기 위해 기쁨과 근심이 손잡았던 시간이었어요. 우리 가족은 이 보물들을 평생토록 보호할 거예요. 그녀가 머문 시간은 비록 짧았지만, 그녀는 모든 의학적 기대치보다 더 오래 생존했어요. 그녀의 놀라운 육체적 끈기와, 그토록 작고 연약한 몸이 갖고 있던 영혼의 힘을 체험한 것은 기적 같았어요. 한가지는 확실해요. 우리는 가난해지지 않았어요. 그녀의 삶이란 선물을 통해 오히려 더 넉넉해졌어요. 그녀와 함께 한 시간을 결코 후회하지 않아요. 우리가 받은 카드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씌여져 있었어요. “당신의 고통이 사랑하는 추억들의 부드러운 물결로 승화되기를.” 그래요, 바로 그것을 저희들은 정말 체험했답니다 !”

글렌다

 

마지막 업데이트: 2014.03.02